로고  
1만년
 
로그인 회원가입 대한전통의학회 웰빙명품
banner
향토명의민속의약비방민간요법약이되는음식식품의약비방몸에좋은토종병을고치는약초자연물리요법난치병을고친 사람들
 
box-1
box-2
box-3
box-4
box-5
 
칼럼
칼럼-1
칼럼-2
칼럼-3
칼럼-4
칼럼-5
인터뷰
사진   조한규 대표
  자연농법연구원
라인
사진   김태환
  천연파스
라인
사진   장두석
  자연건강론
 
dvd
 
계좌정보
 
 
전통의학
  아이콘 정통침구학 강좌   아이콘 임상 체험담  
  아이콘 연변의학 비방   아이콘 자연식 처방  
  아이콘 경혈학 해설   아이콘 암을 고치는 약초  
  아이콘 민속 비방   아이콘 동약 법제법  
  아이콘 할배방   아이콘 실전 방제법  
  아이콘 천가비방전   아이콘 경락 변증 치료법  
라인
 
  아이콘 민간약술  
  아이콘 강장 강정식   아이콘 사찰음식  
  아이콘 정력묘방   아이콘 화학약 공해론  
  아이콘 머리를 좋게 하는 음식   아이콘 해외 자연의학  
  아이콘 100세 장수 건강법   아이콘 암치료 자연요법  
  아이콘 몸에 좋은 차   아이콘 기적의 암치료  
  아이콘 건강약차   아이콘 참살이 생활용품 만들기  
라인
 
HOME > 정통침구학 강좌
상단이미지
 
치질은 침과 약으로 근본 치료 할 수 있다

항문질환의 대명사는 역시 치질을 꼽을 수가 있다. 기타 치루와 탈항 등도 고질적인 항문질환이라 하겠다. 이 치질을 치료함에 있어 보통 의자(醫者)나 환자는 치핵을 제거하기만 하면 치료되는 줄로 생각하는데, 그것은 커다란 착각이라 하겠다.

항문은 대장의 연장 속에 있는 직장의 일부분이다. 대장은 대변의 형성과 저장은 물론 수분의 일부를 흡수하는 기관이다.

대장경은 양명조금(陽明燥金)이라 하여 그 경기(經氣=에너지)는 인체(人体)의 수기(水氣)와 습기(濕氣)를 강력히 흡수하고 말려버리는 힘을 갖고 있다. 마치 가을 땡볕과 같은 에너지가 발산되는 경락(經絡)이 대장경이다. 날씨가 궂으면 몸이 무겁거나, 습진 등 몸이 질퍽거리는 경우 보(補)해주면 엄청난 효과를 초래하는 경락이 대장경이다.

더욱 중요한 것은 대변(大便)을 형성시키는 데 양의(洋醫)들은 그저 대장의 기능으로만 치부해 버리는데 이는 참으로 한심하고 중대한 오류를 범한 것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인체(人体)는 부분이 아닌 전체(全体)의 유기적인 시스템으로 가동됨을 의자들은 명심하고 또 명심해야 한다.

대변(大便)이 형성되기까지는 첫째 폐의 숙강작용(肅降作用)이 절대적이다. 폐와 대장은 음양의 (陰陽) 부부관계로서 폐가 숙강작용을 하지 못하면 변을 내보낼 수 없게 된다. 그러면 늘 배가 더부룩하고, 대장의 탁기(濁氣)로 인해 머리가 맑지 못하고, 피부에 온갖 지저분한 질환들이 발생한다.

둘째 비주운화(脾主運化)와 위(胃)의 강탁작용(降濁作用)이 도와주지 못하면 대장의 기능은 발휘될 수 없다. 비장(脾臟)이 음식을 잘 흡수하여 수분을 토생금(土生金)의 원리에 따라 폐로 올려야 하며 위장(胃臟)은 받아들인 음식을 토생금(土生金)의 원리에 따라 적절히 하강시켜야 대변의 형성이 가능한 것이다.

셋째 간주소설(肝主疏泄)의 기능이 제대로 발휘되어야 대장이 제 할일을 할 수 있다. 흔히 과민성 대장증후군이라 하여 신경만 쓰면 변비가 생기기도 하고, 설사가 되기도 하고, 배가 살살 아프기도 하는데, 이것은 간기울결 전형적인 증상이다. 이것은 대장 내시경 검사나 C.T 촬영을 한다 해도 밝혀낼 수 없다.

넷째로 신주온후작용(腎主溫煦作用)이다. 즉 신장의 따뜻한 기운이 삼초를 통하여 대장으로 유입되어야 대변이 묽거나 설사가 되지 않고 변이 적절히 굳어지게 되는 것이다. 흔히 신설(腎泄=晨泄)이라 하여 새벽만 되면 설사가 나온다든지, 평생 시원하게 대변다운 대변 한번 보지 못하고 지내온 사람들은 대장의 문제가 아니라 신장의 온후작용(溫煦作用), 즉 양기발산작용(陽氣發散作用)이 저하되어 있기 때문이다. 만일 이와 같은 변증(辨證)의 직관(直觀)이 결여된다면 평생 내시경검사나 받다가 일생을 그르치는 결과를 초래할 수도 있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다섯째 대장은 조습(燥濕) 기능을 발휘하여 대변에 형성되어 있는 축축한 기운을 말려 버리고 밖으로 내보내는 연동운동을 한다. 이것이 최종적으로 대변이란 형태로 나오는 것이다.

이런 점을 고찰한다면 치질이란 질환은 국소적인 항문에만 매달려 치핵을 제거한다고 하여 해결되는 것이 아니다. 상기에서 열거한 오장의 한 기능만 망가져도 즉시 대변의 이상은 물론 치질이 발생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근시안적으로 현상에만 집착하여 그저 항문이나 들여다보면서 치핵만 제거하고 있으니 치질이 재발하고 있는 것이다.

후기

항문(肛門)은 고래(古來)로 혼문(魂門)이라 하여 사람이 숨을 거두면 영혼이 빠져나가는 마지막 곳이라 하였다. 따라서 평소 항문에 힘이 없고 대변이 세거나 탈항 기운이 있거나 밑이 빠지는 것 같은 느낌이 자주 들 때는 생명의 기운(內攻)이 거의 쇠진(衰盡)했음을 인식해야 한다.

앞서 언급했듯이 치질을 간단하게 국소적인 질병으로 인식해서는 안 된다. 치질은 전체적인 인체(人体)의 부조화의 결과이다. 나아가서 치질은 육식이나 화학적으로 가공된 서구식의 식생활 등 잘못된 문명의 결과이다. 이런 점을 인식한다면 치질의 예방과 근본 치료는 얼마든지 가능하다.

그런 맥락에서 인체의 기(氣)를 조화롭게 하는 내공(內攻) 훈련 방법으로 각자에게 맞는 전통무술 하나쯤은 연마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특히 필자는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국궁(國弓)을 권하고 싶다. 국궁을 하다보면 항문 조이기와 단전호흡이 저절로 수련이 된다. 또 심폐 기능의 강화는 물론 고도의 정신수양까지 함양됨을 체험할 수 있다. 무지막지한 서양의 근육운동에 미쳐버린 현실 속에서 필자의 호소가 가냘프게만 느껴지지만 인연 닿는 독자라면 헤아려줄 것으로 믿는다.

고인이 이르시기를 유지자사경성(有志者事竟成)이라 하였다. 즉 뜻이 있는 자 반드시 이루어진고 하였다. 또 천하무난사 지파유심인(天下無難事 只怕有心人)이라 하였다. 즉 천하에 어려운 일은 없는데, 다만 사람이 마음먹기를 두려워한다고 하였다. 독자들의 건강과 호연(好緣)을 빌며 글을 마친다.

민용기 | 龜潭醫林

이 글은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은 민속비방을 소개하고자 쓴 글입니다. 또한 민속비방을 스스로 익혀 자신과 가족의 건강을 지키라는 뜻에서 처방을 공개하였습니다. 처방과 치료법을 이용하는 것은 본인의 자유 의사에 따르며, 치료와 관련하여 개인적인 병력 차이로 인한 효과또는 신상 변화에 대한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여러 이유로 해당 정보를 열람하시기 번거로우신 분은 하나은행 109-910026-20808 김석봉 계좌로 해당 정보 이용료를 입금하시고 전화를 주시기 바랍니다. 해당정보를 전화로 말씀 드리거나 이메일로 보내 드리겠습니다.

정통침구학 강좌 - 치질에 대한 유료정보가 있습니다.
정보이용료는 3,300원 입니다.

결제하기
목록

 
  logo   홈        
사업자등록번호 : 119-05-19981 통신판매업 허가번호 : 제09904호 대표 : 김석봉 전화번호 : 02-888-7780 / 010-5336-6526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1300 정오빌딩 206호
All Right Reserved 동양자연의학연구소 이메일 : jayun7780@hanmail.net